지대방

종무소연락처


051-202-7006


이메일
suvanna@daum.net

자유게시판

HOME > 지대방> 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

목록

죽은것인가 산것인가

홈리더 15-05-27 20:21 ( 조회 2,824 )
한국 근대의 고승인 금포 스님이 입적하기 3년 전,

김해 동림사에 있던 화엄 스님이

금포 스님이 머물던 선산 대도사로 찾아갔다.



그때 금포 스님이 화엄 스님에게 질문했다.
"석가모니 부처님께서는 가섭 존자에게 세 곳에서 세 번 법을 전하였지.

화엄 스님은 그것을 알고 계신가?"
"네, 중인도 비사리성의 사자탑 앞에서 설법을 하시다가

늦게 도착한 가섭 존자에게

앉으셨던 자리를 나누어 두 분이 함께 앉으신 것이 하나요,

영산회상에서 부처님이 꽃 한 송이를 들어 보이시자

가섭 존자가 빙그레 웃은 것이 그 둘이며,

사라쌍수에서 열반에 드신 후

7일 만에 도착한 가섭 존자에게 두 발을 보이신 것이 그 세번째 입니다."


"법은 한 곳에서 한 번만 전달해도 충분한데

왜 부처님께서는 세 곳에서 세 번이나 법을 전하였는가?

한번 말해 보게."


화엄 스님은 답을 하지 못하였고,

그 질문은 하나의 큰 충격이 되어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다.

그날 이후, 화엄 스님은 3년 동안을

밤낮 없이 몰아쳐서 마침내 해답을 찾았다.



그리고는 금포 스님을 찾아가 그 빚을 갚기로 마음먹고

깊은 환희심을 품고 금포 스님을 찾았지만,

이미 스님은 입적한 지 3일이 지난 뒤였다.



화엄 스님은 그냥 발걸음을 돌리기가 허망하고,

3년 전에 받은 큰 충격과 그동안의 공부가

너무나 절실하고 컸기에

죽은 시신이라도 보아야겠다며

억지를 써서 시신과 대면하게 되었다.


금포 스님은 눈을 뜬 채 누워 있었다.
화엄 스님은 금포 스님의 시신 옆에 앉아 말했다.
"스님, 3년 전에 제게 질문을 주셨듯이 지금 다시 한 말씀 주십시오."
그러자, 죽은 지 3일이 된 죽은 금포 스님의 시신이

오른쪽 주먹을 들었다.

화엄 스님은 깜짝 놀라 다시 말했다.
"방법을 바꾸어 한 마디 더 해 주십시오."
이에 금포 스님은 또 다시 오른쪽 주먹을 들어 보였다.





분명히 입적한 지 3일된 시신이 질문을 하기가 바쁘게

오른쪽 주먹을 두 번이나 들었으니,

과연 죽었다고 해야 할까? 살았다고 해야 할까?
목록

댓글기능은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.



Total 31건 / 1 페이지
자유게시판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2020-04-21 1612
2018-01-17 3105
29 홈리더 2023-03-28 485
28 홈리더 2022-01-26 1115
27 홈리더 2021-10-22 1190
26 홈리더 2020-04-21 1513
25 Chukreung 2018-03-15 1643
24 달리는큰법당 2017-06-03 7657
23 원커넥트 2016-07-06 2252
22 홈리더 2015-12-05 3341
21 홈리더 2015-12-05 3053
20 만병통 2015-10-31 3953
19 홈리더 2015-10-21 7755
18 홈리더 2015-08-18 4153
17 홈리더 2015-08-16 3894
16 너는또다른나 2015-07-23 2798
15 나그네 2015-07-13 3882
14 홈리더 2015-05-27 2825
13 나그네 2015-05-13 2709
12 아라한 2015-04-24 3229
1 2
컨텐츠 상단으로 이동